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home   >   교회소개   >   인사말

나눔터

게시판 내용
목장에서 음식을 잘 차릴 필요는 없다구요?
작성자 나종열목사 등록일 2022-01-22 10:10:02 조회수 68

가정교회에서 밥이 얼마나 중요한가 하는 것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는 것은 다들 알고 있는 사항입니다. 목장 식구들이 함께 먹는 밥은 모두를 가족으로 만듭니다. 하지만 목장에서 간식을 먹는다면 그저 손님으로 남을 뿐이지요. 

 

복음서를 읽어보면 예수님의 사역에는 늘 밥이 등장한다는 것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바리새인들과도 식사를 하셨고, 세리와 같은 죄인들과도 식사를 하셨고, 제자들과 마지막 시간을 보낼 때도, 또 부활 후 다시 만나서도, 그리고 베드로의 실수를 위로하시고 다시 사명을 주실 때도, 언제나 식사의 자리에서였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너희의 반석위에다 내 교회를 세우겠다(마16:18)’고 하셨으니 3년의 기간 중에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끊임없이 교회가 이런 것이다 라는 것을 몸소 보여주시고 가르치셨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밥이 그렇게 자주 등장한다는 사실은, 밥을 같이 먹는 것이 다분히 예수님의 의도였다는 것, 그리고 교회와 밥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의심할 수 없게 만듭니다. 

 

그리고 예수님이 승천하시고 오순절을 통해서 교회가 시작되자마자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도 제자들은 일제히 ‘집집이 모이며 떡을 뗐다’는 사실은 3년간 교회를 보고 배운 제자들에게는 당연한 결과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렇게 밥을 같이 먹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다들 알고 있지만, 반면에 밥을 잘 먹어야 한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동의하지 않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지금 다들 잘 먹고 사는 세상이기 때문에 목장에서 조차 잘 먹을 필요는 없다. 다만 같이 먹는 것으로 족하다 라고 얘기하는 사람들도 있고, 특별히 한국은 어디든지 돈만 주면 최고급 음식을 먹을 수있는 곳이 너무나 흔하기 때문에 밥은 전혀 전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얘기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것은 오해라고 생각하고, 아직 진정으로 밥의 위력을 맛보지 못했기 때문에 하는 소리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돈을 주면 먹을 수 있는 곳은 많겠지만 집에서 만드는 밥은 VIP에 대한 사랑과 관심이 담겨있고, 사람은 자기를 향한 밥에 담겨있는 정성을 아는 법입니다. 제가 목장을 하던 시절에 한인 식당의 밥은 5불 선이면 먹었습니다. 하지만, 목장에 오면 6시간을 잡혀있어야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밥을 먹기 위해서 오는 것을 보면서 느낀 것은 그들을 밥을 먹으로 오는 것이 아니라 그 밥에 담겨 있는 사랑을 먹으로 온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지금도 휴스턴 서울교회에는 한국에서 오는 교환 교수들, 회사 지사원들, 영사관 직원들 등등이 있는데 목장에 초대를 받으면 그 음식에 놀라고, 감탄하고, 기뻐하고, 결국은 목장을 다시 찾게 되는 중요한 요소 중에 하나라는 사실은 지금도 변함이 없이 간증 때마다 확인하는 사실입니다. 물론 다른 것은 하나도 없이 식사만 좋다면 안 되겠지만, 잘 차린 식사의 위력은 절대로 소용없지 않습니다. 

 

휴스턴에 와서 믿음을 가진 가정들이 한국에 있는 부모들을 전도하기 위해서 이곳 휴스턴으로 부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게 자녀를 방문하러 휴스턴에 왔다가 목장과 교회를 경험하고 믿음을 가지는 부모님들이 많은데 그들 가운데는 교수를 하다가 은퇴한 분들도 있고, 한국에서 내 놓으라는 경력을 가진 분들도 가끔 있습니다. 그런데 그들이 목장에 와서 감동하는 것중 하나가 음식입니다. 물론 다른 것은 하나도 없이 식사만 좋다면 안 되겠지만, 잘 차린 식사의 위력은 절대로 소용없지 않습니다.

 

제 딸은 초등학교 1학년때부터 목장에서 컷습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에는 텍사스 주립대학이 있는 이웃도시 어스틴으로 가서 셀을 하는 영어권 교회에 몸을 담았는데, 본인이 셀리더가 되었을 무렵에는 셀을 목장 체제로 바꾸었고 매주 밥을 해 먹이기 시작했는데 6명이던 셀이 삽시간에 25명으로 늘었습니다. 지금은 대학을 졸업하고 다시 휴스턴으로 돌아와 직장 생활을 하며 휴스턴 서울교회의 영어권 회중인 NLF에 다니고 있는데, 제가 밥에 관한 얘기를 꺼냈더니 1초의 망설임없이 이렇게 얘기하더군요. “물론 밥을 잘 한다고 목장이 잘 되지는 않아요. 하지만 밥을 잘 하지 않으면서 잘 되는 목장은 절대 없어요.” 라고 하더군요. 명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잘 차린다는 말은 무조건 부담스럽게 많이 차린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하지만 또 평범한 음식을 많이 차린다는 의미도 또한 아닙니다. 휴스턴 서울교회는 목장 30년 차가 다 되어 가니 목녀들은 다들 기막힌 요리의 레서피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누군가가 요리를 개발하면 그것이 공유되기 마련인데, 그래서 그런지 어느 정도 관록이 있는 분들의 목장에 가보면 ‘이런 음식은 식당에서도 볼 수 없는 보기에 좋은 음식이다’라는 느낌을 받습니다. 맛이 좋은 것은 당연하구요. 그리고 그렇게 잘 차린 음식을 해 놓고 VIP를 부르면 VIP들은 ‘나를 위해서 이런 음식을 했구나’ 라는 것에 감동을 받게 되는 것입니다. 

 

예전에 가정교회 정착을 돕기 위해서 카자흐스탄을 자주 다녀 본 적이 있습니다. 거기서 발견한 사실은 카자흐스탄은 어떤 집을 가 보아도 음식이 천편 일률적으로 같다는 사실입니다. 그들은 귀한 손님이 오면 항상 말고기를 내어 놓는데,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가정이나 그렇지 못한 가정이나 요리는 언제나 똑같았습니다. 그것을 보면서 교회적으로 요리를 좀 개발해 보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했던 적이 있습니다. 왜냐하면 어느 집을 가나 음식이 다를 것이 없으면 초대를 받았을 때도, 또 초대에 응하고 나서도 별다른 느낌을 받지는 못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물론 다른 것이 없이 밥만 좋으면 소용이 없겠지요. 반드시 가족으로서의 따뜻함, 유쾌함, 재미, 감동 등등 세상에서 맛볼 수 없는 것들이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그런 것들이 있는 목장을 가보면 절대 밥이 소홀하지는 않다는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결국 밥이 좋아서 그런 분위기가 만들어 진 것인지, 아니면 그 분위기가 좋은 밥을 만든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분명 잘 차려진 정성스러운 식사는 절대로 가정교회에서 경시될 수 없다는 사실입니다.

 

따라서 밥을 잘 차릴 필요가 없다. 또는 간단하게 먹어라. 같이 먹는 것이 중요하지 뭘 먹는가는 중요하지 않다는 식의 말은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무조건 잘 차리라고만 하면 스트레스가 되겠지요. 따라서 교회 전반적으로 요리의 수준을 높히는 것은 방법이 될 것 같습니다. 예를 들면, 교회적으로 VIP 초청 요리 경연대회를 하고 그 레서피를 공유한다던가. 교회에 쉐프가 한 사람 있다면 요리 클래스를 해서 교회 전반적으로 밥의 수준을 높히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것입니다. 뒤돌아보면 휴스턴 서울교회에서도 목장 10년 차이던 2000년 초반에는 여기 저기서 요리 클래스가 참 많았습니다. 

 

VIP를 초대할 때 보기에도 좋고, 맛도 좋은 음식을 가족의 사랑으로 내어 놓을 때 VIP는 절대로 다음에는 안 오겠다는 소리를 하지 못할 것입니다. 

facebook tweeter line
  • 하미자(2022-01-22 10:54:27)

    감사합니다.
    댓글 신고

  • 나종열목사(2022-01-22 10:11:09)

    국제가정교회사역원장, 휴스턴서울교회 담임 이수관 목사님 칼럼입니다.^^
    댓글 신고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특송및점심봉사(2023년) 제자삼는교회2022.11.29232
[공지]온라인 헌금은 이렇게(수정)재정부2022.02.03253
5307춤다목장 토요일 씨드연습 후이미지윤형진2023.06.0314
5306처음에 하던 일을 하여라 (1)나종열목사2023.06.0337
53052023전교인수련회영상 (6)김성민2023.06.0255
5304전교인수련회를 마치며~ (4)이미지김민희2023.06.0245
53036월 4일(주일) 예배 (2)예배사역부2023.05.3136
5302가을에는 전교인 수련회 없습니다.^^ (1)나종열목사2023.05.3155
5301조금 늦게 참석한 수련회였지만, (3)장성훈2023.05.3160
5300감사, 도전, 행복 (2)하미자2023.05.2952
5299은혜와 기쁨이 가득한 전교인 수련회^^ (2)전은경2023.05.2961
52985월 넷째주일 감사헌금 (2)재정부2023.05.2934
5297생각지도 못한 수련회였습니다! (4)김은혜2023.05.2958
5296목장의 가치 (2)나종열목사2023.05.2658
5295전교인 수련회 사전미션 결과 (5)이미지수련회 사전미션팀2023.05.2581
52945월 28일(주일) 예배 (2)예배사역부2023.05.2352
5293전교인 수련회 준비물 (3)노현태2023.05.2366
5292전교인 수련회 사전미션 3. 팀구호 (3)수련회 사전미션팀2023.05.22132
5291전교인 수련회 사전미션 4. 단체사진 (3)이미지수련회 사전미션팀2023.05.2274
52905월 셋째주일 감사헌금 (2)재정부2023.05.2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