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home   >   교회소개   >   인사말

목회칼럼

게시판 내용
No. 786, 교회 등록
작성자 나종열목사 등록일 2022-04-14 03:57:17 조회수 72

No. 786, 교회 등록

 

제자삼는교회에 등록하는 것에 대하여 말씀을 드리면, 부담 가질 필요가 없다는 것입니다. 제자삼는교회에서 등록(교인)은 큰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제자삼는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한 번 해보고 싶다는 의사표현 정도입니다. 탐색전(?) 정도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러니 헌금이나 어떤 의무도 없습니다. 의무가 없기 때문에 특별한 권리가 있는 것도 아닙니다. 교회에 등록을 하시고 부담 없이 그냥 편하게 교회에 다니시면 됩니다.

 

제자삼는교회는 등록이나 사역(교회봉사)을 강요하지 않습니다. 다만 스스로 선택하고 본인이 선택한 것은 본인이 책임을 집니다. 본인이 한 일을 남 탓하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교회 등록도 본인이 선택하고 결정하도록 헌신대에 나오도록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신앙생활은 타인의 강요로 할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교회에 등록하려면 먼저 목장에 등록을 해야 합니다. 목장에 등록카드를 제출하고, 후에 그 등록카드를 교회에 내면 됩니다

 

등록교인은 의무가 없기 때문에 권리도 없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교회와 등록교인의 의무와 권리의 관계가 그렇습니다. 다만 몇 가지 특전(?)을 드립니다. 먼저 주보함을 만들어드립니다. 교회에 자신의 이름으로 된 자리가 생기는 것입니다. 그리고 예수영접모임과 삶 공부에 참석할 자격을 드립니다. 교회에 방문자로 다니는 것과 등록교인으로 다니는 것은 정서적으로 큰 차이가 있습니다. 등록을 하면 이 말이 무슨 뜻인지 경험적으로 알게 될 것입니다.

 

등록교인으로 교회에 다니다가 말씀을 듣고 예수님을 믿기로 결정하면 세례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세례를 받는 것도 본인이 선택하고 결정합니다. 그래서 세례를 받고 싶으면 헌신대에서 본인의 의지로 세례 청원을 해야 합니다. 세례를 받으면 비로소 그리스도인이 되는 것입니다. 세례교인은 성찬에 참여할 특권이 주어집니다. 하나님의 자녀(가족)가 되고, 주님의 식탁에서 함께 먹는 것입니다. 다른 교회로 옮기셔도 세례교인의 신분이 됩니다.

 

다른 교회에서 세례를 받았으면 제자삼는교회에서도 세례교인입니다. 그러므로 성찬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다만 회원교인이 되려면 예수영접모임에 들어와서 예수님을 영접한 것을 확인받아야 합니다. 제자삼는교회에서 진정한 교인은 회원교인입니다. 회원교인이 되는 것은 제자삼는교회의 교인으로서 신앙과 사역을 하겠다는 결단이고 헌신입니다. 주님의 몸된 제자삼는교회의 진정한 지체(가족)가 되는 것입니다.

 

회원교인의 자격과 권리는 교회규칙에 있습니다. 회원교인이기 때문에 의무가 있습니다. 의무가 있기 때문에 권리도 있습니다. 회원교인은 그 자신이 제자삼는교회가 됩니다. 제자삼는교회는 회원교인의 헌신과 봉사로 세워져갑니다. 제자삼는교회에서 교인이라 할 때는 원칙적으로 회원교인을 말하는 것입니다. 제자삼는교회에서 등록교인, 세례교인, 회원교인이 되는 것은 본인이 선택하고 결정하는 것입니다. (나종열 목사)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796No. 796, 회원교인이 되시기 바랍니다.나종열목사2022.06.2351
795No. 795, 앞으로 사역 청원은 이렇게 합니다.나종열목사2022.06.1655
794No. 794, 격군(格軍)이 많았던 수련회이미지나종열목사2022.06.0965
793No. 793, 주일예배가 바뀝니다.나종열목사2022.06.0192
792No. 792, 교회분위기를 밝고 자연스럽게나종열목사2022.05.2684
791No. 791, 안식월을 마치고 돌아갑니다.나종열목사2022.05.1984
790No. 790, 전교인 수련회이미지나종열목사2022.05.1282
789No. 789, 엄마 생각이미지나종열목사2022.05.0576
788No. 788, 자녀를 어떻게 키울 것인가?이미지나종열목사2022.04.2875
787No. 787, 살아있습니까?이미지나종열목사2022.04.2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