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home   >   교회소개   >   인사말

목회칼럼

게시판 내용
No. 783, 은혜로운 주일예배 드리기
작성자 나종열목사 등록일 2022-03-24 02:55:44 조회수 65

No. 783, 은혜로운 주일예배 드리기

 

일주일 168시간 중에서 가장 중요한 시간은 주일예배 시간일 것입니다. 한 주간의 모든 것이 주일예배에 달려있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닐 것입니다. 쉽게 표현해서 주일예배에 성공하면 한 주간의 삶은 성공할 것이고, 반대로 주일예배에 실패하면 한 주간의 삶은 실패할 것입니다. 하나님이 바르게 예배하는 사람들을 찾으시기 때문입니다(요4:23). 한 주간 삶의 성공과 실패는 하나님과의 관계에 달려있습니다.

 

그러므로 주일예배를 통하여 하나님과 바른 관계를 맺고 하나님이 주시는 은혜를 받아야 합니다. 은혜로운 주일예배를 드려야 하겠습니다. 은혜로운 주일예배는 주중의 삶에서 시작됩니다. 주중에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삶, 기도를 통하여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이어야 합니다. 주중에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을 살 때, 은혜로운 주일예배를 드릴 수 있습니다. 감사가 있는 주일예배를 드릴 수 있습니다.

 

예배 준비도 중요합니다. 토요일에 예배 준비를 해야 합니다. 성경과 찬송, 설교 노트, 헌금을 준비하고, 주일에 입을 옷도 미리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잠도 충분히 자고 좋은 컨디션으로 교회에 오시기 바랍니다. 예배시간 20분 전에는 오셔서 기도로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주보를 보시고 예배 순서를 따라서 중보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집중하기에 가장 좋은 자리에 앉으시기 바랍니다. 가능하면 앞자리에 앉으시기 바랍니다.

 

찬양단과 함께 하는 찬양부터 축도까지 모든 순서에 집중하시기 바랍니다. 찬양단 리더는 기도로 찬양을 선곡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성령님께서 주일예배 말씀과 관련된 찬양을 알려주실 것입니다. 찬양할 때는 찬양 가사가 진실한 고백과 다짐이 되도록 진정성 있게 힘을 다하여 찬양해야 합니다. 합심기도는 믿음으로 간절하게 하고, 기도 응답을 받아야 합니다. 기도는 응답을 받기 위해서 하는 것입니다.

 

대표기도는 개인 기도가 아니라 교회를 대표해서 하는 기도입니다. 교회 소식을 참고해서 이번 주간에 교회에 어떤 일이 있는지 보고 기도를 준비해야 합니다. 기도는 믿음으로 간절하게 해야 합니다. 각 목장에서 후원하는 선교사님을 위한 기도는 꼭 하시기 바랍니다. 설교 후에 침묵 기도도 중요합니다. 그때 하나님 음성을 듣고 헌신대에 나옵니다. 침묵기도는 귀를 열고 하나님께 집중하는 시간입니다.

 

가장 중요한 시간은 하나님 말씀을 듣는 시간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잘 듣고 이해해야 합니다. 이해해야 깨닫고 실천할 수 있습니다. 성경에서 설교 본문을 찾아서 몇 번 읽고, 홈페이지에 있는 설교 요약도 미리 읽고 오시면 이해하는 것이 훨씬 쉬울 것입니다. 말씀을 들었으면 말씀대로 살아야 합니다. 말씀대로 살겠다고 결심하는 것이 헌신대에 나오는 것입니다. 이제부터 은혜로운 주일예배를 드리시기 바랍니다. (나종열 목사)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796No. 796, 회원교인이 되시기 바랍니다.나종열목사2022.06.2352
795No. 795, 앞으로 사역 청원은 이렇게 합니다.나종열목사2022.06.1655
794No. 794, 격군(格軍)이 많았던 수련회이미지나종열목사2022.06.0965
793No. 793, 주일예배가 바뀝니다.나종열목사2022.06.0192
792No. 792, 교회분위기를 밝고 자연스럽게나종열목사2022.05.2684
791No. 791, 안식월을 마치고 돌아갑니다.나종열목사2022.05.1984
790No. 790, 전교인 수련회이미지나종열목사2022.05.1282
789No. 789, 엄마 생각이미지나종열목사2022.05.0576
788No. 788, 자녀를 어떻게 키울 것인가?이미지나종열목사2022.04.2875
787No. 787, 살아있습니까?이미지나종열목사2022.04.2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