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home   >   교회소개   >   인사말

목회칼럼

게시판 내용
No. 781, 평소에 위기를 준비하면서 살아야 합니다.
작성자 나종열목사 등록일 2022-03-09 21:28:21 조회수 68

No. 781, 평소에 위기를 준비하면서 살아야 합니다.

 

삶속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항상 일정하거나 똑같지는 않습니다. 이 세상에 사는 동안에 위기나 어려운 일은 일어나기 마련입니다. 위기나 어려운 일은 평소의 삶으로는 해결할 수 없습니다. 예를 들면, 경제적인 것도 그렇습니다. 대체적으로 매월 수입은 일정합니다. 그런데 지출은 그렇지 않습니다. 큰 수술을 받게 되어서 병원비 지출이 많거나, 주거문제로 힘에 지나도록 지출을 많이 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대학입학이나 결혼이나 혹은 생각지 못한 일로 갑자가 큰돈이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그럴 경우에는 그 달 수입으로는 감당하지 못합니다. 그리고 갑자기 큰돈을 벌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그럴 경우를 생각해서 평소에 저축을 하고 미래를 준비해야 합니다. 살아가는 동안에 매월 지출할 돈이 동일하다면 저축하거나 미래를 준비하지 않아도 별 문제가 없겠지만 사는 것이 어디 그렇습니까? 앞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일시에 큰 목돈이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그러므로 평소에 위기를 준비하고 살아야 합니다. 미래를 준비하고 살아야 합니다. 학생들이 공부하는 것도 그렇습니다. 평소에는 공부하지 않다가 시험 때가 되면 그때서야 공부하는 학생은 절대로 좋은 성적을 받을 수 없습니다. 시험에 나오는 문제가 시험기간에 잠깐 동안 공부해서 풀 수 있는 문제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평소에 공부를 해야 시험을 잘 볼 수 있습니다. 평소에 공부하지 않으면 공부가 어려울 수밖에 없습니다.

 

운동선수도 평소에 훈련을 합니다. 일상이 훈련입니다. 평소에 훈련하지 않고 있다가 시합 때에 반짝 훈련하고 시합에 나가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절대로 이기지 못합니다. 어떤 시합도 그 정도 훈련해서 이길 수 있는 시합이 아닐 것입니다. 세상이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습니다, 사람 사는 것이 그렇게 쉽지 않습니다. 공부하는 것이, 세상사는 것이 왜 어렵습니까? 쉽고 편하게 살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쉽게 살려고 하면 어렵습니다. 준비되어 있지 않으면 어렵습니다. 그러므로 평소에 준비를 하면서 살아야 합니다. 무엇보다 기도로 준비해야 합니다. 아무 일이 없을 때에, 평안할 때에 기도를 쌓아야 합니다. 평소에 기도를 많이 해야 합니다. 평소에는 기도하지 않다가 어려운 일이 생기면 그때서야 기도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때는 늦습니다. 그 정도의 기도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위기가 오면 그때는 마음만 급하고, 기도에 집중할 수도 못합니다. 기도는 위기의 때가 아니라 평소에 하는 것입니다.

 

평소에 은행 계좌에 입금을 해두었다가 큰돈이 필요할 때 찾아서 쓰는 것처럼 기도의 잔고를 많이 쌓으시기 바랍니다. 우리의 미래와 자녀들의 미래는 기도의 잔고에 달려있습니다. 대학입시도 “언제부터” 준비했나에 달려있습니다. 늦게 준비하면 마음만 급하고 성적은 오르지 않습니다. 기도도 그렇습니다. 얼마나 “일찍부터”, 얼마나 “간절하게” 기도했는가에 미래가 달려있습니다. 지금 기도의 잔고를 많이 쌓으시기 바랍니다. (나종열 목사)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796No. 796, 회원교인이 되시기 바랍니다.나종열목사2022.06.2352
795No. 795, 앞으로 사역 청원은 이렇게 합니다.나종열목사2022.06.1655
794No. 794, 격군(格軍)이 많았던 수련회이미지나종열목사2022.06.0965
793No. 793, 주일예배가 바뀝니다.나종열목사2022.06.0192
792No. 792, 교회분위기를 밝고 자연스럽게나종열목사2022.05.2684
791No. 791, 안식월을 마치고 돌아갑니다.나종열목사2022.05.1984
790No. 790, 전교인 수련회이미지나종열목사2022.05.1282
789No. 789, 엄마 생각이미지나종열목사2022.05.0576
788No. 788, 자녀를 어떻게 키울 것인가?이미지나종열목사2022.04.2875
787No. 787, 살아있습니까?이미지나종열목사2022.04.2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