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home   >   교회소개   >   인사말

목회칼럼

게시판 내용
No. 748, 수요기도회가 이렇게 재미있을 줄이야
작성자 나종열목사 등록일 2021-07-24 09:49:43 조회수 120

No. 748, 수요기도회가 이렇게 재미있을 줄이야

 

수요기도회가 이렇게 재미있을 줄은 몰랐습니다.^^ 지난 수요일은 90분이 금방 지나갔습니다. 60분 정도 하려고 했는데 어느새 90분이 지나갔습니다. 앞으로는 가능하면 60분 내외에 마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지금은 코로나 4단계 거리 두기로 대면예배에 어려움이 있습니다. 그러나 정부의 행정조치보다는 교회와 지체들을 보호하기 위하여 두 주 전부터 줌(zoom)을 이용하여 수요기도회를 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확산이 심상치 않기 때문이고, 우리 지체들 가까이(직장)에 감염자가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저는 디지털 문화에 맥을 못 춥니다. 완전 기계치(機械癡)입니다. 그래서 햄버거 체인점이나 카페에 키오스크가 설치되어 있으면 어려움을 겪습니다. 대면으로 주문하는 것을 좋아하지 키오스크를 이용하는 것을 엄청 힘들어합니다. 그래서 코로나가 확산되면서 예배나 모임을 대면으로 하는 것에 제약이 따를 때 많이 힘들었습니다. 다행히 주일예배는 방송팀이 유튜브로 잘 실시간으로 송출해서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방송팀에게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이번 코로나에 저도 사역에 있어서 큰 어려움을 겪고 피해를 봤습니다. (zoom)을 통하여 온라인으로 사역하는 목사님들이 부러웠습니다. 그러다가 계속 이대로 있어서는 안 되겠다 싶어서 늦었지만 수요기도회를 줌으로 하기로 큰맘을 먹었습니다.^^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제게는 어려운 일이었지만 버벅거리면서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하고 보니 의외로 재미가 있습니다. 현장에서 대면으로 하는 것보다 온라인으로 하니까 오히려 좋은 면도 있었습니다.

 

첫째는 많은 지체들이 참여하는 것입니다. 퇴근 전이거나 집이 먼 지체들은 수요기도회에 올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온라인으로 하니깐 직장에서도 참여했습니다. 직장 일이 다 끝났는데도 수요기도회를 하고 가려고 직장에 남아있는 지체들도 있습니다. 정말 감동이었습니다. 집이 멀어서, 또 비신자인 가족이 반대해서 교회에 올 수 없는 지체들도 온라인으로 하니까 함께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온라인은 환경을 뛰어넘게 합니다. 지체들이 광명시에서 부천시에서 그리고 서울 여러 지역에서 참여했습니다.

 

둘째는 참여하는 지체들이 함께 교제할 수 있는 것입니다. 교회에서 모이면 기도회 시간에 서로 교제하는 것이 어렵습니다. 강단을 바라보고 앉기 때문에 앞사람의 뒷모습만 보게 됩니다. 그런데 온라인으로 하면 모든 지체들의 얼굴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성경 공부에 같이 참여할 수 있습니다. 교회에서 하면 강단에서 저만 일방적으로 말하는데 온라인은 모두가 말할 수 있습니다. 서로 반응하면서 하니까 흡수율도 훨씬 높은 것 같습니다.

 

지난 수요일에는 디지털이 힘든 박장로님도 줌으로 들어오셨습니다. 정말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정말 감사했습니다. 우리 제자삼는교회가 젊어지는 것 같습니다. 수요기도회를 온라인으로 하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제는 온라인에 대한 두려움이 조금씩 사라지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 수요기도회는 계속 온라인으로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강의할 삶공부도 가을학기에는 온라인으로 할까 합니다. 그러면 직장 일로 지각이나 결석을 하지 않을 듯 싶습니다. (나종열 목사)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770No. 770, 소나무가 없다면나종열목사2021.12.2552
769No. 769, 나의 헌금생활나종열목사2021.12.1868
768No. 768, 신년 1월 중요한 일정 두 가지나종열목사2021.12.1186
767No. 767, 신년사역 청원하시기 바랍니다.나종열목사2021.12.0481
766No. 766, 세부적인 것보다는 분위기나종열목사2021.11.2780
765No. 765, 행복한 크리스마스를 위하여나종열목사2021.11.2079
764No. 764, 대림절 멘토를 정하시기 바랍니다.나종열목사2021.11.1381
763No. 763, 작은 능력으로 해내는 것이 위대한 것나종열목사2021.11.0681
762No. 762, 다음세대 사역자들에게나종열목사2021.10.3078
761No. 761, 나주만강도사와 제자삼는교회 담임나종열목사2021.10.2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