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home   >   교회소개   >   인사말

목회칼럼

게시판 내용
No. 739, 목장 재조정을 합니다.
작성자 나종열목사 등록일 2021-05-22 09:51:40 조회수 154

No. 739, 목장 재조정을 합니다.

 

가정교회의 핵심은 목장입니다. 목장은 단순히 소그룹이나 셀(cell)이 아니라 교회입니다. 그래서 목자에게 사정이 생기지 않는 한 조정을 하지 않는 것이 원칙입니다. 그런데 지금 여러 목장에서 문제가 생겨서 부득이 조정할 수 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지난주일 총목자 모임에서 목장을 다시 조정하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목자, 목녀로 헌신하신 지체들에게는 깊은 감사를 드리고 축복합니다.

 

목장 재조정 일정은 다음과 같습니다. 먼저, 목자와 목녀 헌신입니다. 내일(23) 주일예배 시간에 목자, 목녀 재헌신을 하기로 했습니다. 예배 끝 무렵에 헌신대에 나와서 목자, 목녀 재헌신을 하기로 했습니다. 재헌신 자격은 현재 목자와 목녀로 사역하고 있는 분들입니다. 재헌신하지 않는 분들에게도 감사드립니다. 그동안 수고 많이 하셨는데 좀 쉬시고 회복하신 다음에 다시 사역하시면 좋겠습니다.

 

재헌신하신 분들은 오후 230분에 카페(1)에서 총목자 모임을 갖습니다. 그 시간에 목장 이름을 다시 정하겠습니다. 목장 이름은 지금처럼 선교지 이름으로 하겠습니다. 선교지 이름이 아닌 목장은 이름을 바꾸도록 하겠습니다. 목장 숫자가 조정될 수 밖에 없는데 해외 선교를 우선하도록 하겠습니다. 그 이유는 총목자모임 시간에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초원지기를 선출하고 초원을 선택할 것입니다.

 

원래 초원지기는 목자의 목자입니다. 그렇지만 이번 초원지기는 완전한 상태가 아니라 초원조장과 초원지기의 중간쯤(?) 되도록 해서 제가 초원지기와 동역하겠습니다. 목장 이름과 목자가 정해지면 홈페이지 나눔터를 통하여 말씀드리겠습니다. 모든 지체들은 530(주일)에 목장을 재선택합니다. 주보함 아래에 목장선택 용지를 준비해 놓겠습니다. 예배를 마치고 목장선택 용지에 표시하고 강단에 있는 바구니에 넣으시면 됩니다.

 

목장선택은 세 가지 중에서 하나를 선택합니다. ①제시된 6개 목장 중에서 하나를 선택합니다. ②교회에 위임합니다. 그러면 교회에서 배정해 드립니다. ③몇몇 목장을 탐방해보고 나중에 선택합니다. ①항에서 목장을 선택하시려면 담당 목자님과 미리 의논하시기 바랍니다. 목장 사정에 따라 목장식구를 받는데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번 목장 재조정과 선택은 장년목장만 해당합니다. 싱글목장은 아닙니다. 싱글목장은 선교지 이름으로 목장 이름과 후원 선교사님만 조정합니다.

 

이번에 교회가 생각하지 않게 어려움을 겪었습니다만 이번 일을 위기가 아니라 새롭게 시작하는 기회로 삼고자 합니다. 담임목사로서 죄송한 마음이 큽니다. 제가 먼저 변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자비로우신 하나님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게 하실 것입니다. “비 온 뒤에 땅이 굳어진다는 말도 있지않습니까? 목장 재조정을 통하여 우리 제자삼는교회가 건강한 모습으로 새출발을 하면 좋겠습니다. (나종열 목사)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746No. 746, 관계에서 중요한 것은나종열목사2021.07.10135
745No. 745, 구체적이고 실제적으로나종열목사2021.07.0390
744No. 744, 여름성경학교와 수련회나종열목사2021.06.26112
743No. 743, 새 일을 시작하신 하나님나종열목사2021.06.19110
742No. 742, 수요기도회를 합니다.나종열목사2021.06.12119
741No. 741, 자유롭게 말할 수 있는 교회나종열목사2021.06.05138
740No. 740, 우리에게는 꿈이 있습니다.나종열목사2021.05.29134
>> No. 739, 목장 재조정을 합니다.나종열목사2021.05.22154
738No. 738, 교회를 옮기는 것에 대하여나종열목사2021.05.15153
737No. 737, 사역에는 실패가 없습니다.나종열목사2021.05.08127